KLPGA 메이저 2개 대회, 월드랭킹포인트 상향 조정된다

2019-09-03 09:50:54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월드랭킹 포인트가 상향 조정된다.



KLPGA는 2일 KLPGA의 메이저 대회 중 '한국여자오픈'과 'KLPGA 챔피언십'의 월드랭킹 포인트가 상향됐다고 밝혔다.

KLPGA는 세계여자골프랭킹의 대회 포인트 산정 방식에 대해 2017년 8월부터 총 세 차례에 걸쳐 이의를 제기해 왔다. 7월 30일 영국에서 열린 세계여자골프랭킹 회의에 참석해 KLPGA와 JLPGA 메이저 대회의 포인트가 저평가됐다는 의견을 다시 한 번 제시했다. 이에 세계여자골프랭킹 기술위원회는 KLPGA의 한국여자오픈과 KLPGA 챔피언십, JLPGA의 일본여자오픈과 JLPGA 챔피언십의 포인트를 상향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여자오픈의 지난 5년간(2015~2019) 평균 포인트는 206.2포인트, KLPGA 챔피언십은 181.2포인트였다. 이번 포인트 상향 조정을 통해 이 두 메이저 대회의 포인트는 350포인트로 확정됐다. JLPGA의 일본여자오픈과 JLPGA 챔피언십도 동일한 350포인트로 올랐다.

상향된 포인트는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골프국가대표 선발기간(2020년 6월 29일) 이후부터 적용된다. 올 시즌 기준으로 두 대회의 일정은 모두 6월 29일 이전에 열렸기 때문에 다음 시즌 이 대회들의 일정에 변동이 없는 한 상향된 포인트를 적용받는 것은 2021년이 된다.

이에 세계여자골프랭킹 기술위원회에서는 KLPGA와 JLPGA의 대회포인트에 대해 더욱 면밀히 검토하여 차기 회의에서 추가적인 포인트 상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LPGA는 한국여자골프의 화수분 역할을 맡고 있는 KLPGA 드림투어를 월드랭킹에 상정하는 것을 목표로 세계여자골프랭킹 기술위원회와 논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KLPGA는 드림투어의 월드랭킹 등재를 위해서 3라운드 대회 10개 이상을 개최해야 한다. 또 아마추어 참가를 확대해야 한다는 세계여자골프랭킹 기술위원회의 의견을 수렴, 추후 드림투어 운영에 적용할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