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월드컵]'이변은 없었다' 김상식호, 아르헨티나에 완패

2019-08-31 23:43:34

사진제공=대한농구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이변은 없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농구대표팀은 31일(한국시각) 중국 우한의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펼쳐진 아르헨티나와의 2019년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69대95로 완패했다. 아르헨티나에 외곽포 17개를 허용했다. 반면, 실책을 14개나 범하며 스스로 발목 잡았다. 라건아가 더블더블(31점-15리바운드)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이로써 1994년 이후 25년 만에 1승을 노리던 한국은 승리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김상식호는 다음달 2일 러시와의 2차전을 치른다.

다윗과 골리앗의 대결이었다. 객관적 전력 차이가 컸다. 한국은 FIBA랭킹 32위, 아르헨티나는 5위였다. B조 톱랭커인 아르헨티나는 최근 리마에서 막을 내린 2019년 팬아메리카에서 미국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베테랑' 루이스 스콜라(상하이)를 필두로 파쿤도 캄파소, 가브리엘 덱(이상 레알 마드리드) 등 수준급 선수가 즐비했다.

물러섬은 없었다. 한국은 김선형-이정현-최준용-이승현-라건아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경기 초반 상대의 높이에 다소 고전했지만, 1쿼터 종료 3분50초를 남기고 11-1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의 외곽이 터지며 1쿼터를 11-22로 마감했다.

2쿼터 시작과 동시에 이정현의 손끝이 번쩍였다. 외곽포로 3점을 따라잡았고, 라건아의 자유투로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변수가 발생했다. 이정현이 U-파울을 기록하며 상대에 흐름을 넘겨줬다. 기회를 잡은 아르헨티나는 연속 외곽포를 앞세워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격차를 좁히지 못한 채 28-43으로 전반을 마쳤다. 벤치 득점이 '0'에 불과했던 것이 아쉬웠다. 아르헨티나는 전반에만 벤치 득점이 23점 나왔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양팀의 득점이 폭발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집중력이 조금 더 좋았다. 아르헨티나는 내외각을 오가며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3쿼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57-38로 멀찍이 앞서나갔다. 한국은 어렵게 잡은 공격 기회를 쉽게 날리며 고개를 숙였다.

김 감독은 정효근 이대성 박찬희 등을 투입해 분위기 변화를 노렸다. 하지만 한국은 44-71로 크게 밀린 채 3쿼터를 마쳤다.

마지막 쿼터, 한국은 유종의 미를 노렸다. 점수 차는 이미 벌어진 상태였지만, 김선형 이대성이 연달아 외곽포를 가동하며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