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이재경, 부산경남오픈 3R 7언더파 1타차 선두

2019-08-31 19:47:13

세컨샷하는 이재경 (서울=연합뉴스) 이재경이 31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천242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3라운드 8번홀에서 세컨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2019.8.31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이재경(20)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3라운드에서 선두로 나섰다.



이재경은 31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242야드)에서 열린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이글 1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기록, 3라운드 합계 17언더파 199타로 단독 1위에 올랐다. 16언더파를 기록한 2위 박성국(31)에 1타 차 앞선 선두.

국가대표 출신 이재경은 지난해 2부 투어인 챌린지투어에서 두 차례 우승, 상금 순위 2위 자격으로 올해 코리안투어에 참가했다.

이날 이재경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를 무려 5개를 잡아냈다. 후반 시작하자 마자 10번 홀(파4)에서는 40m 거리에서 샷 이글을 기록하며 10개 홀에서 무려 7타를 줄였다.

박성국은 이날 4타를 줄여 16언더파 200타로 1타 차 2위, 전가람(24)은 3타를 줄여 15언더파 201타로 3위에 올랐다.

문경준(37)은 14언더파로 4위, 한창원(28)이 13언더파로 5위, 김비오(29)는 12언더파 6위에 오르는 등 1위부터 6위까지 1타 차로 촘촘하게 늘어서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최종일 경쟁을 예고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