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올해의 선수', 메시-반다이크-호날두 3인 압축

2019-08-16 09:12:19

◇2018~2019 UE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3인이 발표됐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버질 반다이크(리버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이상 왼쪽부터)가 경합을 벌인다. 사진=UEFA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3인 명단을 발표했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버질 반다이크(리버풀). 그리고 '그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경합을 벌이게 됐다.



UEFA는 16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2018~2019 UE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로 메시와 반다이크, 호날두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올해의 선수'는 한 시즌 동안 유럽 무대(UEFA 주관대회·UEFA 네이션스리그·소속팀 등)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메시는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10경기에서 12골을 넣어 득점왕에 올랐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에서도 34경기 동안 36골-15도움의 빼어난 활약을 기록했다. 메시의 활약 덕분에 바르셀로나는 프리메라리가와 스페인 슈퍼컵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는 준우승을 기록했다. 메시는 유러피언 골든슈도 수상했다.

반다이크는 후보군 중 유일한 수비수다. 공격수에 비해 크게 빛이 않는 위치임에도 '올해의 선수' 후보에 올랐다는 건 그의 활약도가 얼마나 뛰어났는 지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반다이크는 UEFA 챔피언스리그 12경기에 나와 수비수 임에도 2골-2도움을 기록했다. 당연히 수비 공헌도 역시 뛰어났다. 그의 활약은 리버풀의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쳤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38경기에 출전해 4골-2도움을 기록하며 리그 준우승에 공헌했다. UEFA 네이션스리그 준우승에도 기여하며 PFA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세 번째 후보로 이름을 올린 호날두는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6골-2도움을 기록했다. 소속팀인 유벤투스에서는 정규리그 31경기 동안 21골-8도움을 기록했다. 유벤투스는 세리에A, 이탈리아 슈퍼컵, 네이션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3인의 후보가 막상막하의 경합을 벌이는 가운데 최종 수상자는 29일 모나코에서 열리는 2019~2020 UEFA 챔피언십 조별리그 조추점 행사 때 발표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