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알가라파 공식입단 구자철, '에이스' 특명 받았다

2019-08-16 10:18:31

◇카타르 리그 알 가라파로 이적한 구자철이 16일(한국시각) 진행된 공식 입단식에서 등번호 10번과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알 가라파 트위터 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구자철(30)이 새로운 팀에서 '에이스'의 넘버를 등에 짊어졌다. 옐로우-블루 스트라이프가 산뜻하게 어울렸다.



카타르 스타스리그의 알 가라파로 이적한 구자철이 공식 입단식을 통해 새 팀에서 신고식을 마쳤다. 알 가라파 구단은 16일(한국시각) 구단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구자철의 입단식을 중계했다. 많은 사진과 설명을 통해 구단의 팬들에게 거의 실시간으로 구자철의 입단식 현장 분위기를 알린 것. 구자철에 대한 팀의 기대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구자철은 이날 입단식에서 '에이스'의 상징인 등번호 10번이 적힌 옐로우-블루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받고, 직접 입기도 했다. 그는 "독일에 이어 카타르에서도 좋은 기억으로 남는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지난 2007년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프로 데뷔한 구자철은 2011년 11월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입단해 해외리그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마인츠와 아우크스부르크 등을 거쳤다. 올 여름에 아우크스부르크와의 계약이 끝났고, 팀에서 재계약 의사를 밝혔지만 구자철이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결국 카타르리그 알 가라파와 최종 계약했다. 알 가라파는 카타르리그에서 7번이나 우승한 팀이지만, 지난 시즌에는 12개 팀 중 8위에 그쳤다. 구자철에게 거는 기대감이 큰 이유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