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대로 안되는 한화 야구, 자꾸 멀어지는 탈꼴찌

2019-08-16 07:00:27

한화 선수단. 스포츠조선DB

[부산=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한화 이글스는 14일 대전 NC 다이노스전에서 이상적인 승리를 거뒀다. 선발 투수로 나선 '영건' 김이환은 11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하는 등 5⅔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고, 시즌 2번째 승리를 수확했다. 타자들도 경기 초반부터 꼬박꼬박 점수를 뽑아내며 9대3으로 안정적인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튿날 한화는 전혀 다른 팀이었다.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한 한화는 초반부터 경기가 꼬였다. 1회초 제라드 호잉이 안타와 도루로 2루까지 가며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지만 중심 타선이 침묵했고, 2회초에도 1사 1,3루 절체절명의 기회에서 최재훈의 병살타로 흐름이 끊기고 말았다.

두번의 득점 찬스를 놓치자 선발 투수 장민재가 흔들렸다. 장민재는 2회부터 4회까지 3이닝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 피홈런도 2개나 있었다.

한화에게도 기회가 없었던 것은 결코 아니다. 상황별로 승부수를 띄웠지만 운까지 따르지 않았다. 3회초 선두타자 김민하의 안타 출루 이후 2루 도루를 시도했지만 도루 실패 아웃되면서 아웃카운트만 1개 늘고 주자는 사라졌다. 상대 폭투와 실책성 플레이가 겹치며 연속 득점이 나오던 4회초에는 분위기가 달아오르던 1사 1,2루에서 정은원 타석에 대타 강경학을 냈다. 하지만 강경학이 3구 삼진으로 아웃됐고, 다음 타자 오선진도 삼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롯데를 완벽히 무너뜨릴 수 있었던 4회 추가 득점 기회가 무산되자, 한화 마운드가 무너졌다.

한화는 4회말 장민재가 동점 허용 후 2사 만루 위기에 몰리자 투수를 안영명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안영명이 고승민에게 1타점 적시타, 손아섭에게 만루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맞아 분위기를 완전히 내주고 말았다.

다음 5회초 상황도 마찬가지였다. 장진혁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다시 추격의 기회를 만드는듯 했다. 그러나 2사 1,3루 중요한 순간에서 1루주자 장진혁이 견제사로 허무하게 아웃당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말았다. 결국 한화는 5회말 롯데 나종덕에게 쐐기 스리런 홈런까지 맞았고, 사실상 경기는 그때 끝난 것이나 다름 없었다. 숱한 찬스에서 자멸한 이후 와르르 무너진 것이다. 최근 1승-1패 페이스를 이어가던 10위 한화는 9위 롯데와의 2연전 첫날 완패를 당하며 2.5경기 차로 멀어졌다. 16일 경기에서 승리를 한다고 해도 여전히 1.5경기 차다. 계산대로 되지 않는 야구. 유독 안풀리는 상황이 겹치면서 꼴찌 탈출은 어렵기만 하다.

부산=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