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4년 만의 설레였던 양현종-김광현 맞대결 무산, 염경엽 감독 "김광현 20일 롯데전 등판"

2019-08-15 16:09:24

양현종(왼쪽)-김광현. 스포츠조선DB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올 시즌 KBO리그 최고의 흥행카드가 될 수 있었던 양현종(KIA 타이거즈)과 김광현(이상 31·SK 와이번스)의 맞대결은 무산됐다.



양현종은 선발 로테이션상 1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할 예정이다. 변수는 김광현이다. 원래 14일 인천 삼성 라이온즈전에 선발등판하려고 했다. 그러나 경기 시작 전 갑자기 인천에 폭우가 쏟아졌고 강한 비바람이 계속되자 우천취소됐다. 당시 김광현은 몸만 풀었다. 염경엽 SK 감독은 15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16일 KIA전에는 앙헬 산체스가 그대로 나설 예정이다. 광현이는 20일 롯데 자이언츠전에 선발등판할 계획"이라며 "1, 2, 3 선발투수에게는 선택의 기회를 본인에게 맡긴다"고 밝혔다.

이어 "광현이가 14일에 몸을 완전히 풀었다. 아예 몸을 풀지 않았다고 하면 이틀 정도 휴식을 줬을 것이다. 그렇다면 KIA전보다 NC 다이노스전에 등판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둘의 맞대결은 꽤 오랫동안 성사되지 못했다. 2015년 9월 26일 광주 경기가 마지막이었다. 2007년 프로에 데뷔해 6차례 맞붙어 사이 좋게 2승씩 나눠 가졌다.

김광현과 양현종의 맞대결은 SK와 KIA 팬 뿐만 아니라 한국 야구 팬 모두를 설레게 하는 빅 이벤트나 마찬가지다. 이들의 충돌을 보고 싶어하는 건 감독들도 마찬가지. 염 감독은 "비로 인해 로테이션이 밀리거나 하면 광현이를 현종이와 붙여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나도 둘의 대결이 궁금하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둘이 맞붙을 뻔했다. 둘 다 후반기 첫 경기에 선발 등판을 했다. 제대로 던졌다면 로테이션상 지난 1일 인천에서 만나게 돼 있었다. 그러나 하늘이 둘의 만남을 방해했다. 후반기 첫날인 7월 26일 김광현은 부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정상적으로 등판해 승리투수가 됐다. 하지만 양현종은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선발로 나서 1회를 무실점으로 잘 막았지만 이후 쏟아진 비로 인해 우천 노게임이 선언돼 등판을 이어가지 못했다. 얼마 던지지 않아 양현종은 이틀을 쉰 뒤 7월 30일 인천 SK전에 등판했다. 김광현보다 이틀 먼저 나서게 된 것. 그리고 김광현은 예정대로 1일 KIA전에 마운드에 섰다.

물 오른 대투수들의 맞대결이 무산됐다. 4년 만의 설렘은 잠깐이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