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한 항의 퇴장 김도훈 감독, 5경기 벤치에 못앉는다

2019-08-15 15:32:32

울산 김도훈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프로축구연맹은 14일 제15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울산 김도훈 감독과 김범수 골키퍼 코치에 대한 징계를 확정했다.

김 감독은 지난 1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경기 도중 심판 판정에 항의하며 과격한 행동을 해 퇴장을 당했다. 김 감독은 거친 행위와 함께 심판을 밀치는 등 과격한 행동을 했고 퇴장 조치에도 경기를 지연시켰다. 이에 상벌위원회는 출전 정지 3경기와 제재금 1000만원을 부과했다.

김 감독은 퇴장으로 인해 출전 정지 2경기 징계에 3경기아 더해져 총 5경기 벤치에 앉지 못한다.

또, 심판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한 김범수 골키퍼 코치 역시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받았다.

울산 구단은 심판들을 향해 관중석에서 물병이 투척된 상황에 대한 책임으로 제재금 200만원을 내게 됐다. 또, 물병을 투척한 해당 관중을 찾아 후속 조치를 해야 하는 의무를 부과받았다.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