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홈런 3방 폭격' 롯데, 한화에 2.5G 차이 달아나

2019-08-15 21:08:08

이대호. 스포츠조선DB

[부산=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롯데 자이언츠가 홈런 3방으로 한화 이글스 마운드를 폭격했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시즌 11차전에서 11대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9위 롯데는 10위 한화와 1.5경기 차에서 2.5경기 차로 더 달아났다.

2회말 롯데가 홈런으로 먼저 점수를 뽑았다. 1사 1루에서 민병헌이 한화 선발 장민재를 상대로 좌중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이어 롯데는 3회말 추가점까지 냈다. 선두타자 강로한의 안타에 이어진 2사 2루 찬스. 전준우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때려내 3-0으로 달아났다.

한화가 경기를 뒤집은 것은 4회초. 선두타자 제라드 호잉의 번트 안타로부터 시작됐다. 이성열의 내야 땅볼 이후 김태균의 안타로 1사 1,2루. 송광민이 중견수 왼쪽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어 상대 폭투로 주자 2명이 모두 득점권에 진루했고 장진혁까지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이후 한화가 득점 공격을 이어갔다. 최재훈이 상대 실책성 내야 안타로 1루를 밟았고, 3루주자가 득점했다. 이어 김민하의 2타점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한화가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4회말 롯데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이대호의 동점 솔로포부터 시작이었다. 윌슨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민병헌과 채태인의 연속 안타로 1사 1,2루. 나종덕의 투수 앞 땅볼 이후 강로한의 볼넷으로 2사 만루 기회가 고승민을 향했다. 고승민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린데 이어 손아섭이 좌중간을 완벽하게 꿰뚫는 만루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쳐내면서 롯데가 4회에만 5점을 뽑았다. 8-4로 앞선 롯데지만 아직 안심할 수는 없었다. 5회초 한화가 다시 따라왔다. 1사 1,2루에서 송광민이 파울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장진혁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3점 차로 좁혔다.

그때 롯데가 나종덕의 홈런 한 방으로 흐름에 쐐기를 박았다. 5회말 이대호와 윌슨의 안타로 무사 1,2루. 민병헌과 채태인이 연속 삼진으로 돌아섰다. 2사 1,2루에서 타석에 선 나종덕이 한화 박윤철을 상대로 좌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면서 롯데가 11-5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승리를 예감할 수 있는 점수였다.

이후 양팀 공격은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 롯데는 8회말 마지막 공격때 고승민과 전준우의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마련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추가점은 뽑지 못했다.

이날 롯데 선발 박세웅은 4이닝 4실점으로 승리 요건을 채우지 못하고 물러났다. 두번째 투수로 올라온 김건국이 1⅔이닝 1실점 구원승을 거뒀다. 반면 한화 선발 장민재는 3⅔이닝 7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개인 6연패다.

부산=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