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결승 희플' 키움 이지영 "찬스 상황, 집중하려 노력했다"

2019-08-15 20:14:42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8회 키움 이지영이 1타점 희생플라이 타구를 날렸다. 동료들을 바라보고 있는 이지영.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8.15/

[고척=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천금같은 결승 희생플라이였다.



키움 히어로즈 이지영이 NC 다이노스전에서 대타로 나서 희생플라이로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지영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전에서 3-3 동점이던 8회말 1사 1, 3루에서 장영석을 대신해 타석에 섰다. 이지영은 NC 배재환을 상대로 1B2S에서 두 개의 공을 커트해낸데 이어, 6구째에 좌익수 뜬공을 만들어냈다. 이 타구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키움은 NC를 4대3으로 제압할 수 있었다.

이지영은 경기 후 "타석에서 공을 맞출 수 있다는 자신감은 항상 갖고 있다. 선발시 많은 타석을 소화하지만, 대타로 나설땐 팀에 가장 중요한 찬스 상황이기에 더 집중하려 노력했다. 5회 클리닝 타임 이후부터 언제든 나갈 준비를 하며 방망이를 휘두르면서 대비하고 있었다. 팀 승리에 기쁘다. 앞으로도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고척=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