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국민은행 박신자컵, 24일 개막. 일본팀은 배제

2019-08-15 16:49:29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24일부터 31일까지 강원도 속초 실내체육관에서 '2019 KB국민은행 박신자컵 서머리그'를 개최한다.



박신자컵 서머리그는 지난 2015년 처음 시작돼 매 시즌 개막을 앞두고 국내 프로구단들의 실력을 점검하는 대회로 활용돼 왔다. 그런데 5회째를 맞는 올해는 대회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WKBL 6개 구단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과 김천시청, 대학선발 팀 등 총 9개 팀이 참가한다.

참가 팀들은 A조(BNK썸, KEB하나은행, 삼성생명, 인도네시아, 김천시청)와 B조(KB스타즈, 우리은행, 신한은행, 대학선발)로 나뉘어 풀리그 방식으로 예선을 치른다. 이어 각 조 1, 2위가 4강 토너먼트에 올라 최종 우승을 가리는 방식이다.

당초 이번 대회는 일본과 대만, 인도네시아 팀을 모두 초청한 '국제대회'로 치러질 예정이었다. 일본에서는 미쓰비시전기와 덴소 등 강팀이 출전하기로 돼 있었다. 그러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 분위기를 감안해 WKBL 측이 초청을 철회했다. 국내 A팀 관계자는 "일본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무리하게 초청을 할 이유가 없다"고 WKBL의 결정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대회 규모가 축소되면서 대만 팀도 출전을 취소했다. 그나마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예정대로 출전해 9개 팀으로 두 개 조를 편성할 수 있게 됐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