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의 진짜 속내, '빅클럽의 제안내용 아직 부족하다'

2019-08-15 10:09:2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거액의 제안을 마다하고 있는 파리생제르맹(PSG)의 속셈은 과연 무엇일까. '골칫덩이' 네이마르를 골탕 먹이려는 의도일까. 아니면 '제안 내용'이 부족해서 였을까.



PSG가 거액의 이적 제안을 거절했다. 그것도 두 건이나 된다. 모두 네이마르를 대상으로 한 영입 제안이었는데, PSG는 단호하게 끊었다. 결과적으로 PSG와 네이마르 모두 얻는 게 없었다. 영국 BBC는 15일(한국시각)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의 영입을 제안했으나 PSG가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축구전문기자 기옘 발라그가 이날 BBC 라디오에 출연해 "바르셀로나는 현급 1억 유로(약 1360억원)와 필리페 쿠티뉴, 이반 라키티치를 제시했고, 레알 마드리드 역시 '이적료+가레스 베일,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 조건들만 해도 모두 엄청나다. PSG가 재정적 이득과 함께 전력 향상도 노릴 수 있다. 하지만 PSG는 두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 PSG가 '네이마르와의 공멸'을 원하는 것 같지는 않다. 다만 이미 팀에서 마음이 떠난 네이마르를 보내면서 최소한 투자금액 만큼은 뽑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PSG는 레알 측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까지 달라고 추가 요청을 했는데 거부 당했다. 결국 바르셀로나와 레알의 제안을 거절한 이유는 한 마디로 '성에 차지 않아서'라고 볼 수 있다.

PSG는 2017년 8월에 바르셀로나에 2억2200만 유로(약 3016억원)의 역대 최고 이적료를 주고 네이마르를 데려왔다. 이때 투자한 금액에 대한 보상을 받고 싶어하는 입장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