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현금+쿠티뉴'vs레알 '현금+베일+하메스'..네이마르 영입 협상 카드

2019-08-15 09:24:47

네이마르.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유럽 이적시장에서 '엘클라시코'가 펼쳐지고 있다.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모두 브라질 슈퍼스타 네이마르(27·파리 생제르맹)를 모셔가기 위해 혈안이 된 듯 하다. 공신력을 인정받는 스페인 출신 축구전문가 기옘 발라그는 15일 영국공영방송 'BBC'를 통해 두 구단이 파리 생제르맹측에 제시한 협상 카드를 공개했다. 축구 게임에나 나올 법한 액수와 스타의 이름이 카드에 적혀있다.

발라그에 따르면, 네이마르의 전 직장인 바르셀로나는 현급 1억 유로(약 1360억원)와 필리페 쿠티뉴를 제시했다. 네이마르 이적 거래의 일환으로 미드필더 이반 라키티치 카드도 논의됐다.

레알은 '일정액의 이적료와 가레스 베일,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았다. 파리 생제르맹이 신성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를 원했지만, 그 이름은 뺐다.

발라그는 두 클럽의 제안이 모두 퇴짜를 맞았다고 밝혔다. 다만 파리 생제르맹 쪽에서 레알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며 네이마르의 레알행에 더 무게를 뒀다.

네이마르는 2017년 세계 최고 이적료인 2억2200만 유로(현재 환율 3016억원)에 바르셀로나에서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해 큰 화제를 뿌렸다. 지난 두 시즌 팀의 에이스로서 리그에서 34골을 넣었다. 하지만 파리에 머무는 동안 스페인 복귀설이 끊이질 않았다. '리그앙 수준에 만족하지 못한다, 파리 생제르맹을 떠나고 싶어 한다'는 등의 설이 나돌았다. 시즌 막바지에는 어김 없이 부상을 당했다.

네이마르가 부상으로 결장한 님 올랭피크와의 리그앙 개막전에서 인내심에 한계를 느낀 것으로 보이는 일부 홈팬들이 '네이마르 떠나라'는 배너를 걸었다.

레오나르도 파리 생제르맹 스포르팅 디렉터는 최근 인터뷰에서 이적 협상에 진전이 있다고 밝혔다. 네이마르가 프리메라리가 무대를 다시 누빌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