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강로한, 후반기 맹활약 이끈 '비밀 훈련'은?

2019-08-15 08:00:01

◇강로한.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롯데 자이언츠 강로한(27)은 최근 경기 전 훈련에서 특이한 훈련을 한다.



그라운드 안에서 훈련을 마친 뒤 땀으로 흠뻑 젖은 얼굴을 한 그는 짧은 배트 한 자루와 테니스공을 들고 쉴틈도 없이 라커룸으로 향한다. 최근 경기장에서 만난 강로한은 용도에 대해 묻자 "영업 비밀"이라며 씩 웃은 뒤 사라졌다.

흔히 사인용으로 알려진 짧은 배트는 타자들이 스윙 밸런스를 잡기 위한 훈련 용도로 쓰는 경우가 많다. 한 손으로 짧은 배트를 잡고 휘두르거나 무게가 덜 나가는 공을 치면서 감각을 익히는 식이다. 최근 강로한의 활약을 보면 이런 훈련의 효과는 어느 정도 보는 모습이다. 그동안 강로한은 강한 손목 힘과 빠른 배트 스피드가 강점으로 꼽혀왔다. 훈련을 통해 익힌 감각이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볼 만하다.

강로한은 후반기 롯데 타선의 핵심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시즌 전체 타율은 2할6푼6리(218타수 58안타)지만, 후반기 15경기에선 3할8리(52타수 16안타)다. 16개의 안타 중 2루타(3개)와 3루타(3개), 홈런(1개) 등 장타 비율이 높은게 눈에 띈다. 수비 부담이 큰 2루수, 유격수로 뛰는 그가 9번 타순에 배치된 점을 감안하면 활약상에 눈길이 갈 수밖에 없다.

후반기 강로한의 활약은 롯데의 골칫거리 중 하나였던 내야 뎁스 강화에도 긍정적 신호로 작용하고 있다. 롯데는 지난해부터 유격수 자리에 신본기, 문규현 외에 마땅한 대안이 없었다. 2루수 역시 지난해까지 뛰던 앤디 번즈가 떠난 뒤 마땅한 주전이 없어 여러 선수가 거쳐갔다. 타격 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출전 경험을 쌓아가며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강로한의 모습은 새 시즌 주전 경쟁에서 충분히 어필할 만하다는 평가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