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 샌즈 23호포 폭발, 로맥과 공동 선두 등극

2019-08-14 20:12:28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1사 1루 키움 샌즈가 역전 투런포를 치고 들어오며 축하받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8.13/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홈런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샌즈는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3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달아나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샌즈는 2경기 연속 홈런과 함께 시즌 23호 홈런을 기록. 제이미 로맥(SK 와이번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앞선 두 타석에서 안타-2루타를 때려낸 샌즈는 팀이 6-0으로 크게 앞선 4회초 2사 1루 기회에서 세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샌즈는 바뀐 투수 강정현의 2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겼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수 있는 빠른 타구였다. 키움은 샌즈의 홈런을 앞세워 LG에 8-0으로 리드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