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프리토크] 장정석 감독 "박동원 스윙 죄송, 분명 고쳐야 한다"

2019-08-14 17:54:29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6회초 무사 1루 키움 박동원 타석에서 LG 포수 이성우가 박동원의 배트에 맞아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결국 유강남으로 교체됐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8.13/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박동원 스윙, 분명 고쳐야 한다."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포수 박동원의 안 좋은 스윙 습관을 지적하며 사과했다.

장 감독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앞서 "나도 이성우 선수에게 미안하다. 박동원이 어릴 때 부터의 스윙 습관으로 포수가 맞는 장면이 나오고 있다. 본인도 변화를 주려고 계속해서 노력 중인데, 쉽지 않은 것 같다. 정말 죄송하다. 일부러 그런 건 아니다. 큰 부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박동원은 전날 팀이 3-5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 타석에서 스윙하는 도중 이성우의 왼쪽 어깨를 쳤다. 통증을 호소한 이성우는 결국 유강남으로 교체됐다. 올해만 벌써 수차례 나온 장면이다. 박동원의 큰 스윙에 장성우는 머리를 맞아 출혈이 있었다. 이 부상으로 머리가 찢어져 4바늘을 꿰맸다. 다행히 이성우는 큰 부상을 피했지만, 분명 위험한 장면이었다.

장 감독은 "올해 벌써 3~4번째 있는 일인 것 같다. 늦은 타이밍에 스윙을 하면 그런 부분이 나오고 있다. 예전부터 얘기를 했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하지만 그게 쉽지 않은 것 같다. 분명 고쳐야 하는 습관이 맞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 감독은 "어제 경기가 끝나고 허문회 수석 코치를 통해 유지현 수석 코치에게 사과했다. 박동원도 오자마자 이성우 선수를 찾아가 사과했다. 고맙게 이성우 선수가 경기 중에 일어난 일이니 어쩔 수 없다고 격려를 해준 것 같다"고 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