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승! 신고합니다" 포항 '해병대의 날' 10월6일 동해안더비서 개최

2019-08-14 14:11:55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필승! 해병대의 날 재개됨을 신고합니다.'



'포항의 아들' 이수빈과 용병 '우리형' 완델손이 팬들을 향해 거수경례를 했다.

이수빈은 군 미필자이고 완델손은 군 복무와 상관없는 외국인 선수다. 최근 포항에서 가장 '핫'한 선수로 꼽힌다.

그런 이들이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해병대식으로 인사를 전한 이유는 시즌 초 미뤄졌던 '해병대의 날' 일정 확정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다.

포항 구단은 지난 4월 포항 홈경기에서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 해병대의 날 행사를 개최하려고 했다. 하지만 당시 강원도 지역에 발생한 대형 산불로 국가 재난사태가 선포되면서 군병력 지원 등이 필요함에 따라 순연됐다.

이후 제1해병사단과 지속적으로 논의를 가져온 포항은 오는 10월 6일 울산을 상대로 한 '동해안 더비'에서 미뤄졌던 행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경기는 올해로 창설 70주년을 맞는 해병대를 위한 기념경기인 만큼 포항은 '해병대 스페셜 에디션 유니폼'을 제작해 선수들이 착용하고 경기에 나서게 할 예정이다. 디자인이 공개되며 이슈가 되었던 해병대 유니폼은 두 차례에 걸친 사전 주문제작을 통해 총 500여장이 판매되며 추가 주문 요청이 쇄도했다.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해병대 유니폼의 마지막 사전 주문이 진행 중이다. 주문은 오는 18일까지 구단 공식 상품화 사업자인 라보나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한편 포항은 오는 18일 '군인 팀' 상주를 상대로 원정길에 나선다. 힘차게 필승을 외친 이수빈과 완델손이 상주를 상대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할 만하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