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플레이어]혹독했던 라이블리 KBO 데뷔전, 어떻게 봐야 할까

2019-08-14 07:47:31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라이블리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8.13/

[인천=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투수 벤 라이블리(27)가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라이블리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시즌 11차전 경기에서 국내 데뷔전을 가졌다. 5이닝 동안 96구를 던지며 홈런 포함, 5안타 4볼넷, 3사구, 9탈삼진 4실점. 최고 구속은 147㎞, 포심과 투심 등 빠른 볼 비중이 65%로 단연 높았고, 슬라이더와 커브를 두루 섞어 던졌다. 라이블리는 1-4로 뒤진 6회말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고 경기는 그대로 끝나 데뷔 첫 경기 결과는 패전이 됐다.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자아냈던 데뷔전. 사실 기록 결과만 놓고 보면 퇴출된 두 투수와 별 반 다를게 없어 보인다. 특히 '제구력이 있다'는 평가 속에 한국 땅을 밟은 그에게 7개의 4사구는 꽤 실망스러운 결과였다.

하지만 결과 수치만 놓고 그에 대한 평가에 결론을 내리기에는 다소 이른 측면이 있다. 라이블리는 입국한지 5일 정도 밖에 안됐다. 팀 사정 상 어쩔 수 없었지만 다른 외인 투수의 루틴을 감안할 때 다소 이른 등판이었다. 시차 적응도 완전치 않았다. 실제 김한수 감독은 이날 경기 전 라이블리의 시차적응을 묻는 질문에 "이전 경기를 보다가 중간에 깜빡 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며 웃었다. 완벽한 몸상태에서 치른 데뷔전은 아니었던 셈.

적응하고 공부할 시간도 부족했다. 라이블리는 이날 오직 포수 강민호의 사인대로 던졌다. 국내 타자들을 전혀 모르기 때문이었다. 설상가상으로 미국과 다른 스트라이크 존도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이날 주심의 스트라이크 존은 결코 넓은 편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 희망적 요소가 있었다. 강력한 구위와 공격적 성향이었다. 라이블리의 공은 26명의 타자 중 9개의 탈삼진을 기록할 만큼 위력이 있었다. 1회 첫 타석에 홈런을 날린 SK 한동민이 "구위가 좋아보여 타이밍을 빠르게 가져간 것이 효과를 봤다"고 이야기 할 정도였다. 투수의 레벨은 타자의 인식이 만든다. 타자가 '구위가 좋다'고 느끼는 순간 그 투수의 레벨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다. 부담을 안고 타석에 서면 결과는 점점 위축될 수 밖에 없다.

또 하나, 라이블리의 장점은 공격적 성향이다. 중심타자들에게도 달아나는 피칭을 하지 않았다. SK 주포 최 정과 로맥을 맞아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적극적인 승부로 삼진 등 범타를 유도했다.

물론 해결해야 할 과제도 있었다. 생소함 등 다른 리그 적응에 관한 어려움을 차치하고서라도 7개의 4사구에 대해서는 합리적 설명이 필요하다. 왼손 타자 대처에 대한 숙제도 떠안았다. 이날 라이블리가 허용한 5안타 중 4개가 좌타자에게거 나왔다. 그의 장점인 디셉션(피칭시 숨겨나오는 동작)이 좌타자에게는 큰 효과가 없었다는 방증일 수도 있다.

내년까지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기 위한 목표로 국내 무대에 진출한 벤 라이블리. 첫 경험은 썩 유쾌하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가 거듭될 수록 달라질 가능성은 제법 높다. 한국 야구 지형에 맞춰 자신의 단점을 최소화 하고,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느냐 여부가 이국 무대 적응의 키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인천=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