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 대승 거둔 장정석 감독 "샌즈, 타선의 활력소 됐다"

2019-08-14 21:55:21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4대0으로 승리한 키움 장정석 감독이 샌즈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14/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타선 활약을 칭찬했다.



키움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타선 폭발을 앞세워 14대0 완승을 거뒀다. 키움은 전날 패배를 화끈하게 설욕. 2연패 탈출로 시즌 67승46패가 됐다.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에 패하면서 하루 만에 2위 자리를 되찾았다. LG는 60승1무49패를 기록했다.

키움 브리검은 선발 등판해 6이닝 3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9승째를 수확했다. LG 선발 타일러 윌슨은 부상을 털고 돌아왔지만, 3이닝 7안타 2볼넷 2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키움 타선은 폭발했다. 특히, 제리 샌즈가 5타수 4안타(2홈런) 6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서건창이 3안타(1홈런) 3타점, 박병호가 2안타로 힘을 보탰다. LG에선 페게로가 외롭게 2안타(2루타 2개)를 쳤다.

장 감독은 경기 후 "타자들이 적극적으로 경기에 나서줘 경기 초반부터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다. 홈런 2개를 터뜨리며 6타점을 만들어낸 샌즈의 활약이 타선의 활력소가 됐다. 브리검도 마운드 위에서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