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 '샌즈 2홈런+6타점 폭발' 키움, LG 14대0 완파… 2위 탈환

2019-08-14 21:35:44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초 2사 1루 키움 샌즈가 투런포를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14/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키움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타선 폭발을 앞세워 14대0 완승을 거뒀다. 키움은 전날 패배를 화끈하게 설욕. 2연패 탈출로 시즌 67승46패가 됐다.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에 패하면서 하루 만에 2위 자리를 되찾았다. LG는 60승1무49패를 기록했다.

키움 브리검은 선발 등판해 6이닝 3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9승째를 수확했다. LG 선발 타일러 윌슨은 부상을 털고 돌아왔지만, 3이닝 7안타 2볼넷 2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키움 타선은 폭발했다. 특히, 제리 샌즈가 5타수 4안타(2홈런) 6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서건창이 3안타(1홈런) 3타점, 박병호가 2안타로 힘을 보탰다. LG에선 페게로가 외롭게 2안타(2루타 2개)를 쳤다.

키움은 LG 에이스 윌슨의 실투를 놓치지 않고 무너뜨렸다. 1회초 1사 후 김하성이 볼넷으로 출루해 2루를 훔쳤다. 제리 샌즈가 우전 적시타를 쳐 선취 득점. 2회에는 선두타자 임병욱이 좌전 안타를 쳤다. 이지영의 히트앤드런으로 1사 2루. 송성문이 좌전 적시타를 쳐 1점 추가했다. 이어 김혜성의 유격수 땅볼로 2사 1루. 김혜성은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이정후가 좌전 적시타를 날려 3-0으로 달아났다.

키움은 4회까지 매 이닝 점수를 뽑아냈다. 3회초 김하성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샌즈가 좌중간 적시 2루타를 쳤다. 박병호가 좌전 안타, 서건창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5-0. 1사 1,3루에선 이지영이 2루수 방면 스퀴즈 번트를 성공시켜 추가 득점했다. 윌슨은 3이닝 만에 교체됐다. 4회초 1사 후에도 타선이 폭발했다. 이정후가 사구로 출루했다. 2사 후에는 샌즈가 좌월 2점 홈런을 날렸다. 2경기 연속이자, 시즌 23호 홈런. 홈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계속해서 박병호가 좌전 안타, 서건창이 우월 투런포를 쏘아 올려 10-0이 됐다.

샌즈의 맹타쇼는 계속됐다. 6회초 1사 1루에서 다시 한 번 강정현을 상대로 좌월 2점 홈런을 날렸다. 24호 홈런을 기록하면서 단독 선두가 됐다. 9회초에는 주효상의 적시 2루타, 김혜성의 좌전 적시타를 묶어 14-0으로 쐐기를 박았다.

승부는 일찌감치 기울었다. 브리검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불펜 투수들도 무실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타선 폭발과 함께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