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 돌아온 윌슨, 복귀전서 3이닝 6실점 부진

2019-08-14 19:57:19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LG 선발 윌슨이 실점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14/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LG 트윈스 에이스 타일러 윌슨이 복귀전에서 부진했다.



윌슨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7안타 2볼넷 2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윌슨은 팀이 0-6으로 크게 뒤진 4회초 마운드를 강정현에게 넘겼다. 윌슨은 3이닝 동안 74구의 많은 공을 던졌다. 제구 난조로 애를 먹었다.

윌슨은 지난 3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투구 도중 오른쪽 어깨 통증을 호소했다. 다음날 1군에서 말소됐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등 담 증세로 휴식이 주어졌다. 10일 쉬고 이날 경기에 앞서 1군에 등록됐다. 상대는 2경기에서 1승1패, 평균자책점 2.57(14이닝 4자책점)로 강했던 키움.

그러나 윌슨은 1회 이정후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뒤 고전했다. 김하성에게 볼넷을 내줬고, 2루 도루를 허용했다. 제리 샌즈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선제 실점했다. 이어 박병호에게 사구를 허용했지만, 서건창을 6-4-3 병살타로 돌려세웠다. 2회에도 임병욱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이지영을 3루수 땅볼로 처리했고, 이 때 임병욱이 2루로 진루. 송성문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추가 실점했다. 김혜성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선행 주자 아웃. 하지만 김혜성에게 2루 도루를 허용한 뒤 이정후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순식간에 3점째 실점. 포수 유강남이 이정후의 2루 도루를 저지하면서 길었던 이닝이 끝났다.

3회에도 제구가 불안했다. 선두타자 김하성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샌즈에게 좌중간 적시 2루타를 맞아 추가 실점. 박병호, 서건창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5점째를 잃었다. 윌슨이 던진 공은 스트라이크존 가운데로 몰렸다. 임병욱을 삼진 처리하며, 한숨 돌렸다. 그러나 이지영이 2루수 앞 스퀴즈 번트를 대 1점을 더 내줬다. 윌슨은 송성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윌슨은 3이닝을 겨우 버티고 교체됐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