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프리토크]고함친 강백호에 공필성 감독대행 "그 열정, 자신감. 우리팀에도 있었으면"

2019-08-14 16:35:22

◇공필성 감독 대행.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그런 선수가 우리 팀에 있다면 좋을 것 같았다."



KT 위즈 강백호의 경기중 파울타구를 친 뒤 화를 내는 모습에 팬들의 질타가 계속되고 있다.

강백호는 13일 부산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서 4-4 동점이던 7회초 1사 만루서 롯데 세번째 투수 김원중과 승부를 하던 도중 자신이 친 공이 파울이 되자 고함을 치며 화난 표정을 지었다. 자신이 노린 공을 제대로 치지 못했다는 자책의 표현이었지만 자칫 상대편에겐 불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중계방송 화면에서 강백호가 화를 낸 뒤 투수 김원중의 표정이 그리 좋지 못했다.

팬들은 이에 대해 "승부욕이 조금 지나쳤을 뿐"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도 있었지만 상대에 대한 비매너로 생각하는 팬들도 다수 있었다.

상대팀이었던 롯데는 이 행동을 어떻게 봤을까. 롯데 자이언츠 공필성 감독대행은 "우리 팀에도 저런 열정적인 선수가 있었으면 했다"라고 의외의 발언을 했다. 공 감독은 14일 KT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강백호의 행동 논란에 대해 "저렇게 경기, 자신의 타석에 집중하는 모습이 대단하지 않느냐" 면서 "야구에 대한 열정과 자신감이 너무 넘치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오는 행동이었다"라고 칭찬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과하지 않기를 바랐다. "나는 그 열정에 대해 좋게 봤지만 다른 분들은 그 행동을 소위 '버릇없다'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다. 조금은 절제할 줄도 알아야 할 것"이라는 공 감독은 "아직 어린 선수다. 주위에서 잘 케어를 해주면 스스로 그런 것을 컨트롤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부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