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캐치' KIA 터커, 8월 셋째주 'ADT 캡스 플레이' 선정

2019-08-14 11:38:29

2019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1, 2루 KIA 터커가 1타점 안타를 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6.25/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가 8월 셋째 주 'ADT캡스플레이'에 선정됐다.



터커는 지난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정확한 다이빙 캐치로 실점 위기를 막았다. 이 수비로 터커는 KBO리그 데뷔 첫 시즌에 'ADT캡스플레이'에 선정되는 영예을 누렸다.

이날 터커는 3-1으로 앞선 4회 말 1사 1, 2루 상황에서 타자 윌리엄슨의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냈다. 낙구 지점이 터커의 수비위치에서 거리가 있었기 때문에 자칫 안타가 될 수도 있는 타구였다. 그러나 터커는 전력질주에 이어 정확한 다이빙으로 타구를 잡아냈다.

특히 터커는 3회 초 결승타가 된 적시 2루타까지 때리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7대2 승리를 이끌었다. 양현종의 '라이온즈파크 악몽' 극복도 이날 터커의 수비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터커의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는 과반수를 넘긴 57%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정수빈(두산 베어스)의 캐치가 2위에 올랐다. 정수빈은 7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정은원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정수빈의 수비는 2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더불어 8월 셋째 주 'ADT캡스플레이'에는 이천웅(LG 트윈스), 윌리엄슨(삼성 라이온즈), 로맥(SK 와이번스), 최정(SK 와이번스)의 플레이가 후보에 올랐다. 이들은 각각 8%, 5%, 2%, 0%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