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복귀선언 권아솔, 샤밀을 꺾어야 만수르가 보인다

2019-08-14 09:42:37

권아솔이 복귀를 선언했다. 가을에 샤밀 자브로프와 복귀전을 준비하고 있다. 권인하 기자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권아솔이 '끝판왕'이란 닉네임대로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을까.



권아솔은 최근 복귀를 선언했다. 로드FC가 11월에 추진중인 전라남도 대회에 메인 이벤터로 나설 예정이다. 로드FC는 권아솔의 복귀전인만큼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에서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패했던 샤밀 자브로프를 권아솔의 상대로 계획하고 있다. 둘의 대결은 사실상 챔피언이 된 만수르에게 도전할 상대를 결정하는 경기다. 로드 FC 김대환 대표도 권아솔 복귀 기자간담회에서 "둘의 승자가 곧바로 만수르와 대결을 할 것"이라고 했다.

권아솔은 이전부터 UFC 라이트급 챔피언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사촌 형인 샤밀과의 대결을 원했다. 권아솔은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 기자회견 때 참석해 "샤밀과 붙고 싶지만 만수르가 이길 것 같다"라고 했었다.

권아솔은 만수르에게 복수하기 위해선 무조건 샤밀을 꺾어야 하는 상황. 권아솔은 역시 샤밀과의 대결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부딪혀봐야 알겠지만 러시아 선수라 압박이 좋고 한방도 있어 조심해야하는 상대다"라면서도 "키가 작고 해서 편한 점도 있고, 상성으론 나에게 더 맞는것도 있다"라고 했다.

만수르와의 대결에도 해볼만하다는 입장. 당시 만수르와 해볼만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권아솔은 "경기를 많이 쉬었던 약점도 있었던 것 같다"면서 "경기에 들어갔을 때 멍했다. 만수르가 하는 플레이가 전에 다 대비를 했던 것들이었는데 몸이 내만대로 움직여주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어 "격투기 선수가 맞으면 그에 대해 반응을 하는데 그날은 이상하게 그런 반응이 안나왔다. 만수르와 하면서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몸이 빠르게 나오지 못했다"라고 아쉬워했다.

권아솔은 계획했던 브라질 선교활동을 2년 미루고 다시 케이지로 돌아오기로 한 이유로 "도망가기 싫어서"라고 했다. "딸이 있는데 격투기 선수 아빠가 지고서 도망간다는 이미지를 주고 싶지 않았다"라며 다시 투지를 불태웠다. 만수르에 승리한 뒤에도 계속 격투기 선수를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3개월 가량 선교활동에만 매진했던 권아솔은 복귀를 선언하고 다시 훈련을 시작했다. 일단은 만수르만을 보고 달려간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