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타카트, 매경기 골넣더니 '7월의 선수'됐네

2019-08-14 09:26:24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수원의 타가트가 7월 'EA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시즌부터 스포츠게임 전문 기업 일렉트로닉아츠코리아가 후원하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하는 K리그 '이달의 선수상'이 신설됐다.

한 달간 열린 K리그1 경기의 베스트일레븐과 MVP에 선정된 선수들을 후보군으로 연맹 경기위원회가 1차 투표(70점)를 하고, 1차 투표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복수 후보들을 두고 2차 팬투표(K리그 온라인 채널 투표 20점, FIFA 온라인4 유저투표 10점)를 진행해 가장 많이 득표한 선수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이번 7월의 선수상 자리를 두고 김보경(울산) 윤일록(제주), 일류첸코(포항), 타가트(수원)가 경합을 벌였다. 그 결과 1차 전문가 투표와 2차 팬투표를 거쳐 타가트가 합산점수 44.07점으로 2위 윤일록(36.41점)을 따돌리고 7월 '이달의 선수'의 영광을 안았다.

타가트는 7월 한 달간 수원이 치른 5경기에 모두 출전해 6골을 넣는 등 모든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는 활약을 보였다.

특히, 지난달 30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와의 원정경기서는 수원의 신입 외국인 선수 안토니스의 높은 크로스를 발리슈팅 득점으로 연결하며 호주에서 온 '절친'에게 데뷔전 어시스트를 선물하기도 했다. 타가트에게는 EA코리아가 제작한 트로피와 함께 부상 100만원이 주어진다. 또 '이달의 선수' 패치가 새겨진 유니폼을 이번 시즌 종료까지 착용할 예정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