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히어로]심기일전 롯데 김원중 "순서는 감독님이. 난 내공만"

2019-08-14 06:51:42

◇김원중.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롯데 자이언츠의 김원중이 오랜만에 승리를 챙겼다.



김원중은 13일 부산 KT전서 팀의 세번째 투수로 올라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5승째(7패)를 거둔 김원중에게 첫 구원승이 기록됐다.

김원중은 지난 6월 27일 부산 KT전에 선발로 나섰으나 5이닝 동안 7안타(1홈런)

6실점(4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고, 이후 2군으로 내려갔었다. 당시 1회에 유한준에게 투런포를 맞고 실점을 하며 시작한 유한준으 3회에 연속 6안타를 맞고 4점을 더 내주며 힘든 경기를 펼쳤다.

1군으로 올라온 경기가 마침 KT전이었다. 어차피 롯데가 선발로 키워내야할 투수. 불안한 초반을 극복하기 위해 공필성 감독대행은 이닝 소화력이 약한 브록 다익손을 오프너로 기용했다. 다익손이 초반을 잘 막은 뒤 김원중이 뒤에 나오는 전략.

3-4로 뒤진 5회초에 마운드에 오른 김원중은 오태곤 강백호 유한준 등 상대 중심타선을 차례로 삼자범퇴시켰고, 4-4 동점이된 뒤 6회초에도 삼자범퇴로 잘 막았다. 7회초 수비 실책이 동반돼 1사 만루의 위기에 몰린 김원중은 침착하게 피칭을 했다. 3번 강백호를 투수앞 땅볼로 잡아냈고, 곧이어 유한준도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시켜 이닝을 마쳤다.

3이닝 동안 45개를 던져 2안타 2탈삼진 무실점. 볼넷이 없었다는 점도 고무적이었다.

김원중은 "오랜만에 1군무대에 올라 던지니 설레기도 하고 기분 좋았다. 2군에 있을 때 코칭스태프 분들이 언제 올라갈지 모르니까 항상 준비하고 있으라고 말해주셔서 믿고 준비 잘 하고 있었다"면서 "부상을 당해서 빠지거나 한 것이 아니라 복귀전이라는 말이 참 민망하다. 그래도 오랜만에 올라와 실점없이 잘 던진것 같아 기분좋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선발이 아닌 세번째 투수로 나건 것에 대해서는 "등판순서는 감독님이 잘 판단해서 정해주신거고 나는 어떤 보직이든 마운드에서 던지는것이 중요하다 생각한다. 앞으로도 심기일전하여 내 공을 던지겠다"라고 밝혔다. 부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