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히어로] '끝내기 안타' 김민성 "팀 분위기가 정말 좋다"

2019-08-13 22:42:47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1사 2루 LG 김민성이 끝내기 안타를 친 후 환호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8.13/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LG 트윈스 내야수 김민성이 끝내기 안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민성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 7번-3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중요한 순간마다 적시타를 때려냈다. LG는 김민성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키움을 8대7로 꺾었다. LG는 2연승과 함께 시즌 60승(1무48패) 고지를 밟았다.

김민성은 첫 세 타석에서 침묵했다. 그러나 중요한 순간 안타가 나왔다. 팀이 6-4로 리드한 7회말 1사 1,3루 기회에서 조상우를 상대로 좌전 적시타를 날려 달아나는 점수를 뽑아냈다. 그러나 키움은 8회초 3득점에 성공하며 7-7로 균형을 맞췄다.

LG는 9회말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두타자 채은성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대주자 신민재가 투입됐고, 김용의가 희생 번트를 성공시켜 1사 2루. 김민성은 한현희의 공을 받아쳐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신민재가 빠르게 득점하면서 LG는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김민성은 경기 후 "1루가 비어있어서 쉽게 승부를 안 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약간 실투성 공이 들어왔다. 마지막까지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승리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김)현수형이 주장으로 잘 이끌어주시고, 후배들이 잘 따라서 분위기가 정말 좋다. 시즌 마지막까지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