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사구 교체 이재원, 검진결과 팔꿈치 이상무

2019-08-13 19:56:21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2회말 무사 3루 SK 이재원이 삼성 라이블리의 투구를 몸에 맞으며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8.13/

[인천=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경기 중 팔꿈치에 사구를 맞고 교체된 SK 와이번스 이재원이 검진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재원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11차전에 6번 포수로 선발 출전했다. 2회말 무사 3루에 첫 타석에 선 이재원은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의 2구째 143㎞ 투심패스트볼에 왼쪽 팔꿈치를 강타당했다. 공은 보호대 쪽을 맞고 크게 튀었지만 이재원은 '악~'하는 비명과 함께 고통을 호소했다. SK는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이재원을 대주자 허도환으로 교체했다.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엑스레이를 찍었다. SK 측 관계자는 "검진 결과 이상 없음으로 판명 됐다"고 설명했다. 인천=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