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프리토크]첫 등판 라이블리, 관전포인트는 "빠른 커브"

2019-08-13 18:28:12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라이온즈 - 기아타이거즈 경기 삼성 용병투수 벤 라이블리 2019년 8월 11일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인천=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관건은 커브"



SK 와이번스 vs 삼성 라이온즈 경기가 열린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꽤 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이유 중 하나는 삼성 선발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27)의 국내 무대 데뷔전에 대한 관심이었다.

여러 질문이 집중됐다. 첫 상대할 SK 염경엽 감독은 생소한 신입 외인 투수 공략의 관건으로 "커브"를 꼽았다. 그는 "정답은 하나다. 직구와 커브가 좋아보이는 데 커브를 치지 말아야 할 것 같다. 오늘 커브가 잘 들어오면 우리 타자들이 고전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이블리에 대한 삼성 김한수 감독의 관찰 포커스도 바로 "커브"였다. 김 감독은 "불펜 피칭을 잠깐 봤는데 커브가 빠르게 휘더라. 각도가 크다기 보다는 빠르게 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커브로 볼 카운트를 잡을 정도면 좋을 것 같다"고 희망했다. 라이블리의 투구수에 대해 김 감독은 "지난 2일이 마지막 피칭이었던 것 같다. 시차 문제 등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일단 매 이닝 (강)민호를 통해 체크하도록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외국인 투수에게 첫 경험의 좋은 기억은 연착륙에 있어 큰 영향을 미친다.

과연 라이블리의 커브는 이날 경기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까. 경기 결과를 좌우할 흥미로운 관전포인트다.

인천=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