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했으니까~ 클롭, '디스 이스 안필드' 간판 터치 허용

2019-08-13 17:45:35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지난 10일 리버풀과 노리치 시티전을 앞두고 리버풀 주장 조던 헨더슨은 경기장 입구 간판을 '톡,톡' 터치했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미드필더 조르지니오 바이날둠도 '디스 이스 안필드'라고 적힌 간판에 손을 댔다.



2015년 10월,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부임한 이후 금지된 행동이다. 2016년 4월 '더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선수들에게 우승하기 전까지는 '디스 이스 안필드' 간판을 터치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리스펙트 차원"이라고 말했다.

리버풀 선수들은 지난 6월 2018~2019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꺾고 우승하며 '터치 자격'을 얻었다. 바이날둠은 12일 개인 트위터에 "보스는 우승하기 전까지 터치를 허락하지 않았다. 이젠 (터치를 할)시간이 됐다"고 적었다. 해시태그는 '디스이스안필드' 였고, 그 옆에 트로피 이모티콘을 붙였다.

'유럽 챔피언'은 리버풀 홈구장 안필드에서 열린 노리치전에서 디보크 오리지, 버질 반 다이크, 모하메드 살라 그리고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4대1 대승하며 기분 좋게 스타트를 끊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