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 '끝내기 승리' 류중일 감독 "고우석 조기 투입, 잘 막아줬다"

2019-08-13 22:43:36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LG 류중일 감독이 취재진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8.13/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투타 활약을 칭찬했다.



LG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치열한 승부 끝에 9회말 김민성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8대7로 이겼다. LG는 2연승으로 시즌 60승(1무48패) 고지를 밟았다. 키움은 2연패에 빠지며, 66승46패. 이날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를 꺾어 3위로 내려 앉았다.

LG 선발 류제국은 5이닝 5안타(1홈런) 4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승리 요건을 갖췄지만, 불펜이 무너지면서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그러나 마무리 투수 고우석은 조기 투입돼 1⅔이닝 1탈삼진 퍼펙트로 호투. 시즌 9승째를 따냈다.

LG 타선에선 카를로스 페게로가 4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김민성 이천웅 오지환 김현수 등도 각각 2안타씩을 기록했다.

류 감독은 경기 후 "8회 승부처라 생각하고 마무리 고우석을 조기 투입했는데, 잘 막아줬다. 9회말 찬스에서 김민성이 집중력을 가지고 끝내기 안타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