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공필성 감독대행 "역전하는 과정이 좋았다."

2019-08-13 22:05:09

◇공필성 감독 대행.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롯데 자이언츠가 뒷심을 발휘해 4점차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13일 부산 KT 위즈전서 0-4로 뒤지다가 6대5로 역전승했다.

1회초 오프너 선발 브록 다익손이 2점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고, 3회초 두번째 투수로 나온 김건국이 유한준에게 투런포를 맞아 0-4로 뒤졌지만 롯데의 추격이 그때부터 시작됐다.

3회말 민병헌과 채태인의 연속 2루타로 2점을 쫓아간 롯데는 4회말엔 강로한의 빠른 발로 1점을 더했다. 5회말 이대호의 솔로포로 4-4 동점을 만들었고, 7회말 윌슨의 역전 2루타와 채태인의 쐐기 1타점 안타로 6-4로 앞섰다.

9회초 KT의 맹공으로 1점을 내줘 6-5로 쫓겼지만 2사 1,2루서 마무리 손승락이 KT 로하스를 1루수앞 땅볼로 잡아내 간신히 경기를 마쳤다.

롯데 공필성 감독대행은 "초반 점수줬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따라가 역전을 하는 과정이 좋았다"면서 "김원중이 오랜만에 1군에 올라와 좋은 투구를 해줬고 손승락도 어려웠지만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라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부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