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여복 정경은-백하나, 복식조 결성 후 첫 우승

2019-08-11 22:58:27

정경은-백하나. 사진제공=대한배드민턴협회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정경은과 백하나가 새 복식조 결성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경은(김천시청)-백하나(MG새마을금고)는 11일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벌어진 2019 인도하이데라바드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100) 여자복식 결승서 인도의 아시위니 폰나파-레디 시키를 2대0(21-17, 21-17)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정경은-백하나는 지난 5월 새로 출범했다. 정경은은 원래 장예나와 짝이었으나 신-구 조화를 위해 백하나와 새롭게 짝을 이뤘고, 장예나는 김혜린(인천국제공항)과 복식조를 꾸렸다.

지난 7월 미국오픈(슈퍼300)에서 준우승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던 정경은-백하나가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인도하이데라바드오픈은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등급 슈퍼100으로 낮은 등급에 속한다.

이날 결승에 함께 진출했던 최연소 국가대표 안세영(광주체고)은 여자단식 결승에서 1대2로 역전패하면서 준우승했고, 남자복식의 나성승-왕 찬(이상 김천시청)도 0대2로 패하며 우승에 실패했다.

남자단식 허광희(상무)는 동메달을 기록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