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납 성분 검출 수도계량기 8만5천개 회수…재설치"

2019-08-12 23:13:29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수자원공사는 12일 납 성분이 검출된 수도계량기 8만5천개를 회수하고 재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최근 'A 업체가 납품한 수도계량기에 납 성분이 들어 있다'는 제보에 따라 해당 업체가 납품한 물건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벌였다.

이어 납 성분이 나온 수도계량기가 설치된 수도관을 흐르는 수돗물에서도 납이 검출되는지를 분석해줄 것을 공인기관에 의뢰했다. 다행히 수돗물에서는 납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 업체는 납이 검출되지 않는 샘플을 공사 측에 보낸 뒤 실제로는 납이 검출된 수도계량기를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가 정한 표본에 따라 공사 측에는 시험성적서만 제출하면 되는데, 이때 납 함량 기준을 맞춘 재질 검사용 표본을 따로 만들어 '엉터리' 성적서를 제출했다는 것이다.

공사 관계자는 "수도계량기 납 성분 검출 한도와 관련해 국내에는 법적 기준이 없다"면서 "우리도 서울시가 기준으로 삼는 0.85%를 벤치마킹해 적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수돗물에서는 납이 검출되지 않는다는 공인기관 분석 결과에 따라 인체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최근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큰 만큼 해당 업체가 납품한 수도계량기를 전량 회수한 뒤 재설치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kjun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