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빙상 왜 이러나, 이번엔 빙속 선수 5명 태릉선수촌서 '음주 적발'

2019-08-09 16:01:20

연합뉴스

쇼트트랙 대표팀의 성희롱 논란으로 홍역을 앓은 한국 빙상이 이번에는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선수들의 음주 적발로 또 한번 물의를 빚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9일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김태윤, 김철민, 김준호, 김진수, 노준수가 6월 27일 태릉선수촌 내에서 음주를 한 사실을 적발했다"며 "연맹은 8일 제13차 관리위원회 회의에서 해당 선수들에게 자격 정지 2개월의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김태윤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중장거리 간판이고, 김진수는 지난 2월 빙속 월드컵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유망주다.

이들은 다음 달 캐나다 해외 전지훈련을 포함해 향후 두 달 간 선수로서 활동이 정지된다. 다만 10월 말에 열리는 차기 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엔 출전할 수 있다. 사실상 솜방망이 징계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빙상계 기강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2월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김건우는 여자 대표팀 김예진을 만나기 위해 진천선수촌 여자 숙소에 들어갔다가 발각돼 물의를 일으켰다. 불과 4개월 뒤인 6월엔 쇼트트랙 대표팀 간판 임효준이 진천선수촌에서 체력 훈련 중 대표팀 후배의 바지를 잡아당기는 성희롱을 했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해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을 퇴촌시켰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선수들은 선수촌에서 음주행위를 했다. 연맹이 자초한 일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연맹은 지난해 9월 상위기관인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단체로 지정돼 자정하는 듯했다. 연맹은 기존 임원들이 모두 해임되고 대한체육회가 구성하는 관리위원회가 운영을 맡게 됐다. 그러나 여전히 기존 인물들과 전임 집행부를 반대했던 세력이 입김을 내면서 변화된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계속된 선수 감싸기로 일관하며 이번 음주 파동까지 이어졌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