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현-권순우의 동반 도약, 한국 테니스 희망 밝힌다

2019-08-06 17:25:42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한국 남자 테니스 역사에 없던 새 쌍두마차가 탄생할까.



한 선수가 새롭게 떠오르는 사이, 또 다른 한 선수가 절치부심 부활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제 두 사람이 함께 한국 테니스를 널리 알릴 일만 남았다.

한국 테니스 간판 정 현과 새로운 희망 권순우의 행보가 흥미롭다. 권순우가 지난해 정 현처럼 깜짝 스타가 될 준비를 한 사이, 정 현이 그동안의 부진을 날릴 신호탄을 쐈다.

2018 호주오픈 4강 업적에 빛나는 정 현은 지난 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청두 인터내셔널 챌린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정 현의 급에는 맞지 않는 챌린저 대회였지만, 허리 통증으로 인해 지난 2월부터 실전을 치르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의미 있는 복귀전 우승이었다.

정 현은 호주오픈 신화를 쓰며 지난해 한국 테니스 역사를 바꿔놓은 장본인. 하지만 이후 발바닥 물집 등 잔부상에 시달리며 제대로 투어 일정을 소화하지 못했고, 올해 초에는 허리 부상까지 겹치며 19위까지 올랐던 세계랭킹이 100위권 밖으로 떨어져 반짝 스타가 아니냐는 비아냥까지 들어야 했다.

하지만 조급하지 않고 차분히 복귀를 준비, 청두 인터내셔널 챌린저 우승으로 자신감을 회복했다. 상대 코트 구석구석을 찌르는 날카로운 스트로크와 영리한 경기 운영이 돋보이는 정 현이기에 큰 부상만 아니라면 언제든 자신의 기량을 회복할 수 있다. 권순우의 발전은 모든 테니스 관계자들을 흥분케 한다. 예선을 통과해 오른 윔블던 본선 1회전에서 당시 세계랭킹 9위였던 카렌 하차노프(러시아)를 상대로 패기 넘치는 플레이를 펼친 끝에 1대3으로 졌다. 패했지만 대등한 경기를 펼쳐 많은 박수를 받았다.

자신감을 얻은 권순우는 7월 말 열린 BB&T 애틀랜타 오픈 단식 1회전에서 인도의 프라지네시 군네스와란(당시 세계랭킹 88위)을 세트 스코어 2대1로 꺾으며, 생애 첫 투어 본선 승리를 따냈다.

기세를 탄 권순우는 이달 초 열린 멕시코 오픈에서 투어 본선 8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리고 6일(한국시간) 열린 1회전에서 패했지만, 로저스컵 본선에도 진출했다. 로저스컵의 경우 1년에 9차례 열리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로, 이전 대회들보다 상금 규모도 크고 출전 선수 명단도 훨씬 화려한 급이 다른 대회다. 1회전에서 벨라루스 일리야 이바시카(세계랭킹 125위)에 패한 게 아쉽지만, 예선에선 네덜란드 로빈 하세(세계랭킹 86위), 호주 존 밀먼(세계랭킹 65위) 등 100위권 이내의 상위 랭커들을 연파했다. 1회전 패배는 멕시코 오픈부터 이어진 강행군으로 인한 체력 탓으로 보는 게 맞다.

정 현이 청두 인터내셔널 우승으로 세계랭킹을 141위로 끌어올린 가운데, 권순우는 생애 처음으로 100위권 안인 97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남자 테니스 선수가 100위권 안에 진입한 건 이형택(최고 36위), 정 현에 이은 세 번째 대기록이다. 세계랭킹 100위 안에 들면 메이저 대회에서 예선 없이 본선에 직행하는 등 한결 편하게 투어에 집중할 수 있다.

나란히 상승세를 탄 두 사람은 이달 말 개막하는 메이저대회 US오픈에서 깜짝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아쉽게도 랭킹상(이번 US오픈 출전은 7월 랭킹 기준) 두 사람이 이번 US오픈에는 예선을 거쳐 출전해야 하지만, 본선에서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더 큰 상승 곡선을 탈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