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혈액 성분으로 만든 치매 치료제, 임상시험

2019-08-07 10:51:06

[게티이미지뱅크=연합뉴스]

젊은 사람의 혈액 성분으로 만든 치매 치료 후보물질(GRA 6019)이 임상시험에서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의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증 내지 중등도 치매 환자 40명(60~90세)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진행된 2상 임상시험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이 치료제를 개발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소재 신생 기업 앨커헤스트(Alkahest) 사가 발표한 것으로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임상시험은 첫 주와 13째 주에 5일간 연달아 이 치료제를 정맥주사를 통해 투여하고 그사이 12주 동안은 투여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결과는 임상시험 참가자 모두 인지기능이 전혀 더 나빠지지 않거나 나빠졌다 해도 무시해도 될 정도로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앨커헤스트 사는 탑라인 데이터(top-line data)를 통해 밝혔다.

탑라인 데이터란 최종 임상 결과를 발표하기 전 먼저 공개하는 일부 핵심 지표를 말한다.
6개월이라면 인지기능이 더 떨어졌을 텐데 이는 인지기능이 그대로 유지됐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앨커헤스트 사는 설명했다.

앨커헤스트 사는 그러나 전체적인 임상시험 결과는 오는 12월에 발표할 것이라면서 더 이상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 치매 치료제는 앞서 시험관 실험과 쥐 실험에서 신경생성(neurogenesis)을 촉진하고 기억-학습기능을 개선하는 한편 신경 염증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치료제는 젊은이들이 기증한 혈액의 혈장(blood plasma)에서 채취한 단백질들을 정제해 만든 것이다.

혈장은 혈액에서 백혈구, 적혈구 등 혈구 세포를 빼고 단백질, 효소, 항체만 남긴 맑은 액체 부분이다.

앨커헤스트 사는 혈장 속 단백질들을 집중 연구해 그중 일부가 노화와 함께 줄어든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혈류를 통해 온몸으로 순환되는 이 단백질들이 줄어들면 세포 손상과 노화가 가속화될 것인 만큼 이 단백질들을 보충해 주면 치매를 포함, 노화와 함께 찾아오는 질환들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이 치매 치료제가 만들어졌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