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기량 출중한 센터 워니 영입...헤인즈도 잔류

2019-08-06 17:22:30

사진제공=SK 나이츠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서울 SK 나이츠가 외국인 선수 영입을 완료했다.



SK는 6일 2019~2020 시즌을 함께 할 외국인 선수 2명과의 계약을 끝냈다고 알렸다.

SK는 뉴 페이스 자밀 워니와 KBL 터줏대감 애런 헤인즈로 선수 구성을 마쳤다.

25세 워니는 키 2m의 센터 요원으로 미국 스토니브룩 대학을 졸업하고 NBA 댈러스 매버릭스와 NBA 하부리그인 G리그 등에서 활약했다. 2017~2018 시즌 G리그 베스트5, 올해의 센터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국가대표로 월드컵 아메리가 예선에서 주전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워니는 일찌감치 KBL 팀들의 많은 관심을 받아왔는데, 결국 SK 품에 안겼다.

득점력이 좋은 헤인즈는 이번 계약으로 KBL에서 12번째 시즌을 맞이하게 된다. 38세의 고령이고, 무릎 수술 후유증도 있지만 워낙 KBL을 잘 알고 득점 능력도 좋아 다시 한 번 SK와 손을 잡게 됐다. 다음 시즌부터 외국인 선수 동시 출전 쿼터가 없어지기에, 헤인즈가 워니의 백업으로 짧은 시간을 소화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게 SK의 판단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