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사냥꾼' 고진영, 한 시즌 메이저 3승 달성 실패…브리티시오픈 3위

2019-08-05 12:49:25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메이저 사냥꾼'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한 시즌 메이저 3승 달성에 아쉽게 실패했다.



고진영은 4일(한국시각) 영국 잉글랜드 밀턴킨스의 워번 골프클럽(파72·675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 브리티시오픈 최종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시부노 히나코(일본·18언더파 270타)에 2타 뒤진 단독 3위를 기록했다.

이미 고진영은 올해 4월 ANA 인스퍼레이션과 지난달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2013년 박인비(31) 이후 6년 만에 한 해에 메이저 3승을 하는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

목표 달성 실패의 아쉬움은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 수상으로 달랬다.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1년에 다섯 차례 열리는 메이저 대회 성적을 합산해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한국 국적의 선수가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받은 건 박인비(2015년), 유소연(2017년)에 이어 올해 고진영이 세 번째다.

'남달라' 박성현(26·솔레어)과 이정은(23·대방건설)은 나란히 톱 10에 진입했다. 박성현은 10언더파 278타로 8위, 이정은은 9언더파 279타로 9위에 올랐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