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라디에이터 챔피언 기원빈 강남나무병원 후원 속 세계무대 노린다

2019-08-05 13:56:29

강남나무병원 이성찬 대표와 글라디에이터 챔피언 기원빈. 사진제공=강남나무병원

강남나무병원이 최근 일본 격투기 단체 글라디에이터 챔피언에 오른 종합격투기 선수 기원빈(28·팀파시)과 후원 협약을 맺고 세계무대 진출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강남나무병원은 스포츠 선수의 부상 치료와 재활은 물론 대한스포츠의학재단과 함께 과학적 트레이닝 시스템 도입을 통해서 세계적 선수 육성을 위한 트레이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금번 후원은 세계 무대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기원빈에 대한 가능성을 높이 평가한 강남나무병원 이성찬 대표의 결정을 통해 이루어 졌다.

실제로 강남나무병원 이성찬 대표는 체육학을 전공하고 20대 시절 청와대 대통령 경호실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등 문무를 겸비한 CEO로 알려져 있다. 이성찬 대표는 현재 대한스포츠의학재단 이사장이기도 하다.

이번 후원을 통해서 기원빈은 부상 치료와 재활은 물론 크라이오테라피, 필라테스 등 경기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트레이닝 역시 지원받을 예정이다.

이성찬 대표는 "운동 종목에 특화된 트레이닝 기법과 선수별 맞춤 관리는 현대 스포츠 과학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키 포인트이기도 하다"면서 "세계 무대에 진출하는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극대화 하기 위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집중 강화 훈련을 받고, 이들이 선수 생활을 마친 이후에도 이러한 노하우를 통해 훌륭한 지도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취지를 밝혔다. 기원빈은 "이제 시작인 선수의 가능성을 높게 봐주시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기대에 부흥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기원빈은 2개월간 지난 챔피언전에서 입은 부상 치료와 재활에 집중하고 올해 내에 복귀를 통해 메이저 무대에 도전할 계획이다.



*사진설명 좌 강남나무병원 이성찬 대표, 우 글라디에이터 챔피언 기원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