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배구 대표팀, 마지막 평가전 승리…임도헌 "준비 열심히 했다"

2019-08-05 22:34:02

[대한배구협회 페이스북]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평가전을 기분 좋게 마쳤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5일 진천 국가대표 훈련장에서 우리카드와 맞붙어 세트 스코어 4-0(25-21 25-15 25-17 25-18)으로 승리했다.
임 감독은 "그동안 우리가 열심히 준비한 게, 어느 정도는 경기력으로 이어졌다. 오늘 평가전은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날 우리카드는 1일 입국한 리버만 아가메즈를 1, 2세트에 투입하며 대표팀 훈련을 도왔다.
임 감독은 "아가메즈가 아직 몸 상태가 완전하지는 않았지만, 날카로운 서브를 넣었다"며 "우리 대표팀에 큰 도움이 됐다. 우리카드 등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 모든 팀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진천에서 훈련을 시작한 대표팀은 우리카드, KB손해보험, 현대캐피탈, 한국전력, 삼성화재 등과 6차례 평가전을 했다.
준비는 끝났다. 대표팀은 7일 오전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8월 9∼11일)이 열리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떠난다.



한국(세계랭킹 24위)은 같은 B조에 편성된 네덜란드(15위), 미국(세계 2위), 벨기에(12위)와 차례로 맞붙어 조 1위에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다툰다.
현실적으로 올림픽 직행 티켓을 손에 넣는 건 매우 어렵다. 임 감독은 "최선을 다하는 모습만큼은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임 감독은 레프트 정지석(대한항공)과 나경복(우리카드), 라이트 박철우(삼성화재), 센터 신영석과 최민호(이상 현대캐피탈), 세터 한선수(대한항공), 리베로 정민수(KB손해보험)를 베스트 멤버로 낙점했다. 손가락 통증을 느낀 최민호 대신 김재휘(현대캐피탈)를 활용하는 방법도 고심 중이다.
임 감독은 "강호들과 만나지만, 정말 최선을 다해서 치열하게 싸우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많이 응원해주시면 선수들이 힘을 내서 더 열심히 뛸 것이다.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라고 출사표를 올렸다.

jiks79@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