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드민턴, 태국오픈 동메달 3개로 마감

2019-08-04 18:18:54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 배드민턴이 태국오픈에서 동메달 3개로 대회를 마감했다.



여자복식에서 2개, 남자복식에서 1개가 나왔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은 3일(현지시각) 태국 방콕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태국오픈(슈퍼 500) 준결승서 세계랭킹 7위 두웨-리인후이(중국)에게 1대2(21-14, 19-21, 20-22)로 역전패했다.

5월부터 조를 이뤄 여자복식 세계랭킹 90위를 기록중인 장예나(김천시청)-김혜린(인천국제공항)은 세계랭킹 8위 다나카 시호-요네모토 고하루(일본)에게 0대2(19-21, 19-21)로 완패했다.

남자복식에서는 국가대표가 아닌 개인 자격으로 국제대회에 출전 중인 세계랭킹 19위 고성현-신백철(이상 김천시청)이 세계랭킹 16위 삿윅사이라즈 란키레디-치라그 셰티(인도)에게 1대2(20-22, 24-22, 9-21)로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