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인 복귀전...정 현, 청두 인터내셔널 챌린저 우승

2019-08-04 16:04:28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화려한 부활을 꿈꾸는 정 현(세계랭킹 166위)이 남자프로테니스(ATP) 청두 인터내셔널 챌린저 우승을 차지했다. 챌린저 대회였지만, 부상 복귀 대회에서 우승을 거둔 것에 의미가 있었다.



정 현은 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남자 단식 결승에서 스기타 유이치(세계랭킹 197위, 일본)를 상대로 2대0 완승을 거뒀다. 1세트를 6-4로 잡아낸 정 현은 2세트에서도 기세를 몰아 6-3으로 이겨 경기를 마무리했다.

챌린저 대회는 일반 투어보다 등급이 낮아 보통 세계랭킹 100위권 밖 선수들이 출전한다. 상금도 낮다. 지난해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4강까지 올랐던 정 현이 뛸만한 대회는 아니다. 하지만 정 현은 허리 통증으로 인해 지난 2월부터 경기를 뛰지 못하고 치료와 재활에만 매달렸다. 회복 후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대회 등급과 관계 없이 챌린저 대회가 딱 맞았다. 경기 감각도 끌어올리고, 좋은 성적으로 자신감까지 얻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 현이 챌린저 대회에서 우승한 건 지난 2017년 1월 스포츠마스터 마우이 챔피언십 이후 약 2년 6개월 만이다. 챌린저 대회 우승은 이번이 9번째다.

정 현은 일본으로 건너가 ATP 요카이치 챌린저에 연속으로 출전한다. 청두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을 140위 정도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정 현인데, 요카이치 챌린저 대회를 잘 마치게 된다면 이번 달 말 열리는 US오픈 에도 희망을 걸어볼 수 있게 된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