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한 OK저축은행 안드리치 "빨리 코트에 서고싶다"

2019-08-02 16:52:35

OK저축은행 레오 안드리치가 입국했다. 사진제공=OK저축은행

OK저축은행과 함께 할 외국인선수 레오 안드리치(크로아티아)가 한국땅을 밟았다.



2019-2020시즌 트라이아웃 전체 2순위로 지명돼 OK저축은행에 합류하게 된 안드리치는 2m3, 97㎏의 탄탄한 체격 조건으로 주 포지션은 라이트이며, 빠른 스피드와 높은 타점을 자랑한다.

안드리치는 이탈리아, 폴란드, 그리스, 터키 등 유럽의 주요리그에서 활약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고, 지난 시즌에는 중국리그에서도 활약하며 아시아리그 경험 또한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 26세의 나이로 이번 시즌 트레프트로 국내리그에서 활약할 외국인 선수 중 가장 젊으며,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안드리치는 입국한 뒤 "한국에 오게 되어 무척 행복하고 흥분된다. 우선 나를 선택해준 OK저축은행에 감사하다. OK저축은행이 나에게 기대하는 바가 뭔지 잘 알고 있다. 컨디션도 너무 좋고 입국에 맞춰 몸 상태를 만들어 놓아 팀에 적응하고 훈련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빨리 코트에 서고 싶으며, 팬들을 만나고 싶다. OK저축은행이 꼭 우승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각오를 밝혔다.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도 "기대가 크다. 트레프트 현장에서 굉장히 스피드하고, 배구가 센스가 넘치는 선수로 평가했다. 무엇보다 성실히 경기에 임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우리팀 공격에 파괴력을 불어 넣어줄 것을 기대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안드리치는 입국 후 휴식을 취한 뒤 오는 5일부터 선수단에 합류에 훈련에 임할 예정이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