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전훈 레슬링 대표팀, 유람선 사고 희생자 추모

2019-08-02 07:47:39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단이 1일(한국시간)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레슬링 대표팀 선수단 제공=연합뉴스]

헝가리 전지훈련 중인 레슬링 대표팀이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박장순 총감독이 이끄는 레슬링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인근을 찾아 숨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박 감독은 "바쁜 일정이지만,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며 "휴식일에 선수들과 함께 사고 현장을 찾아 묵념하고 위로의 메시지를 남겼다"고 말했다.


허블레아니호는 5월 29일 한국인 33명과 선장과 승무원 등 헝가리인 2명을 태우고 운항하다가 대형 크루즈선에 들이받혀 가라앉았다.
이 사고로 한국인 7명만 구조됐고 나머지 인원은 숨지거나 실종됐다. 한국인 관광객 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대표팀 노재현 코치는 "희생자 중 어린이가 있었다는 사실에 선수들 모두 슬퍼하며 애도했다"며 "유족분들이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레슬링 대표팀은 2020년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이 걸려있는 9월 세계선수권대회를 대비해 헝가리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표팀은 에어컨 시설이 없는 체육관에서 생사를 넘나든다는 일명 사점(死點)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박장순 감독은 "힘든 환경이지만, 훈련에 매진해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최대한 확보한 뒤 내년 올림픽 무대에서 국민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