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메즈·노먼·루츠 등 용병 거포 입국…KOVO컵 준비

2019-08-01 20:04:52

(서울=연합뉴스)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와 재계약한 리버만 아가메즈가 1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겨울 실내 스포츠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한국프로배구 V리그에서 뛸 외국인 선수들이 무더위를 뚫고 한국에 도착했다.



지난 시즌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리버만 아가메즈(34) 등 외국인 선수들이 1일 대거 입국했다.

아가메즈는 1일 낮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아가메즈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873점을 뽑아 타이스 덜 호스트(당시 삼성화재·879점)에 이은 득점 2위에 오르며 우리카드의 '봄 배구' 진출을 이끌었다.

정규리그 막판 복근 부상을 해 현대캐피탈과의 플레이오프에서는 100%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우리카드는 아가메즈의 화력에 신뢰를 드러냈다.

아가메즈는 국내에서 짧은 휴식을 취한 뒤,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팀 훈련에 합류한다.


2018-2019시즌 OK저축은행에서 뛰다 다가오는 시즌에는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는 요스바니 에르난데스(28), 삼성화재가 택한 새 얼굴 조셉 노먼((26)도 이날 오후 입국했다.
요스바니는 메디컬테스트를 받은 뒤 5일부터 11일까지 통영에서 열리는 현대캐피탈 전지훈련에 합류한다.

노먼은 다음 주에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용인 삼성트레이닝센터에서 국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다.

하루 먼저 입국한 선수도 있다. 안드레스 비예나(26·대한항공)는 7월 31일 오후 늦게 입국했다. 항공편 문제로 조금 일찍 입국한 비예나는 1일 메디컬테스트를 받는다.

OK저축은행 레오 안드리치는 2일 한국으로 들어와 이틀 정도 휴식한 뒤, 용인 훈련장으로 합류한다.




개인 사정과 국가대표 차출로 입국 일정이 늦어진 선수도 있다.

전체 1지명으로 한국전력과 계약한 V리그 최우수선수 출신 가빈 슈미트(33)는 약혼식을 마치고 9일에 한국에 온다. 쿠바 대표팀에 뽑혀 올림픽 세계예선에 출전하는 마이클 산체스(31·KB손해보험)는 8월 중순께 입국할 계획이다.




여자부 외국인 선수들도 곧 볼 수 있다.

셰리단 앳킨슨(24·한국도로공사)과 메레타 루츠(24·GS칼텍스)는 1일 오후 한국에 도착했다.
루츠는 2일부터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다음 주에는 GS칼텍스가 경기도 가평에 마련한 최신식 전용체육관에서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한다.



지울라 파스구치(25·흥국생명)는 2일 오전에 입국한다.

IBK기업은행과 재계한 어도라 어나이(23), 203.5㎝의 장신으로 KGC인삼공사가 1순위로 지명한 발렌티나 디우프(25)는 10일 입국할 예정이다.

9월에는 외국인 선수가 코트 위에 서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9월 21일부터 28일까지 여자부, 9월 29일부터 10월 6일까지 남자부가 경쟁하는 KOVO컵 대회를 연다. 외국인 선수 대부분이 KOVO컵에 출전할 전망이다.

jiks79@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