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있는 여성 심부전 환자, 남성보다 사망 위험 1.4배 높아"

2019-07-30 14:08:59

당뇨가 있는 심부전 환자의 경우 여성 환자가 심부전으로 사망할 위험이 남성 환자보다 훨씬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김명아 교수팀은 당뇨병에 의한 심부전 증상 악화 위험이 성별에 따라 차이가 발생하는지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심부전은 심장의 기능이나 구조적 이상으로 심장의 수축 및 이완 기능이 감소해 신체 조직에 필요한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구팀은 국내 심부전 환자 등록연구(KorHF) 데이터를 활용해 2004년 6월부터 2009년 4월까지 등록된 3천162명의 심부전 환자를 선별했다.
이들의 당뇨병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전체 3천162명 중 30.8%에 해당하는 974명이 당뇨병도 함께 가지고 있었다. 성별에 따른 당뇨병 유병률은 남성 30.5%, 여성 31.1%로 유의한 차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당뇨를 가진 남성은 정상 남성보다 나이가 많고 고혈압을 가진 비율이 높았고, 당뇨가 있는 여성은 정상 여성보다 좌심실의 수축 기능이 상대적으로 악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또 당뇨병을 가진 남녀 심부전 환자를 평균 549일 동안 추적 관찰한 뒤 해당 기간 재입원 및 사망이 발생한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의 당뇨병에 의한 재입원 및 사망 발생 위험도는 1.07, 여성은 1.43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성이 남성보다 당뇨병에 따른 심부전 증상 재발 및 악화 위험이 약 1.4배 높다는 것을 뜻한다.

김학령 교수는 "이 연구에서 심부전 병력이 있는 여성 당뇨 환자의 경우 위험요인이 많고 좌심실 수축 기능이 약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것이 추가적인 심장질환 발생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김명아 교수는 "당뇨병은 각종 합병증의 주요 원인이 되는 대표적인 대사질환"이라며 "당뇨를 가진 여성 심부전 환자는 더욱 세심하고 집중적인 관리에 힘써야 생존율을 높일 수 있고 심부전에 의한 재입원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의학'(Diabetic Medicine) 6월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