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육상 희망' 양예빈, 29년만에 400m 여중 신기록 경신

2019-07-29 16:23:06

한국 육상 '샛별' 양예빈, 여자 중학교 200m 개인 최고 24초9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한국 여자육상의 희망' 양예빈(15·계룡중)이 또다시 신기록을 작성했다. 29년 만에 여중 400m 신기록을 달성했다.



양예빈은 2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선에서 55초29를 기록하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 기록은 지난 1990년 김동숙이 기록한 55초60의 여중 400m 기록을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무려 29년 만에 0.31초를 단축한 신기록을 달성한 것.

전날 열린 200m에서 24초92로 대회 신기록(종전 25초04)을 세웠던 양예빈은 하루 만에 400m에서 한국 여중 신기록을 작성하며 한국 육상의 최고 기대주다운 실력을 과시했다. 특히 양예빈의 기록은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집계 순위에서도 상위권이다. 18세 이하 아시아 여자 400m 랭킹 7위에 해당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