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현 전 평창외신대변인, 충주무예마스터십 대변인 선임

2019-07-29 14:47:13

사진제공=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하 조직위)가 유지현 전 2018평창동계올림픽 외신대변인을 무예마스터십 대변인에 선임했다.



조직위는 지난 26일 풍부한 해외 언론 대응 경험과 국제적 네트워크를 갖춘 유 대변인을 발탁한 데 대해 "100여개국의 세계인이 참가하는 국제대회 수준에 맞춰 전략적이고 체계적으로 외신 홍보와 대응 체제를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배경을 밝혔다.

SBS 공채 1기 아나운서 출신인 유 대변인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외신대변인, 2015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2015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 대변인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유 대변인은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언론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 알려질 수 있도록 국내외에 활발한 언론 홍보 활동을 이끌 예정이다. 충북도청에서 대변인 임명장을 받은 유지현 대변인은 "정부가 승인하고, GAISF(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가 공식 후원하는 국제경기대회의 대변인을 맡게 되어 영광스럽다"면서 "그동안 여러 국제대회에서 얻은 노하우와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국제대회로서 세계인이 함께 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시종 위원장은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변인으로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100여 개국이 참가하는 국제대회로서 올림픽에 버금가는 지구촌 대축제가 될 수 있도록 완벽한 개최 준비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충주체육관을 비롯한 9개 경기장에서 개최되며, 태권도, 유도, 무에타이 등 20개 종목에 100개국 4000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