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피로부터 소화불량까지 알고 보니 '담적병', "담적증후군 자가진단법과 치료방법"

2019-07-08 14:15:34



수원에 거주하는 직장인 A(43세)씨는 오래전부터 가만히 있어도 눈앞이 캄캄해지고, 속이 매스꺼운 느낌을 받고는 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증상이 심해졌고 병원에 내원해 여러 검사를 받았으나 스트레스라는 진단을 받았다. 약물을 복용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자 지인의 권유로 한의원을 찾았고, 담적병을 진단받은 후 자신에게 맞는 복합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인들의 주요 질환으로 손꼽히는 '담적병'이란 음식물 섭취 후 위에서 제대로 분해되지 않은 독소인 담음이 위장 외벽에 쌓이는 질환을 의미한다. 특히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나므로 현대 한의학에서는 담적병을 담적 증후군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다음은 수원 비담 한의원 이성용 원장이 전하는 담적 증후군 증상이다. 아래와 같은 증상이 한 가지 이상 해당한다면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 좋다.



소화기 증상 ▲명치끝이 답답하고 역류가 잘 생기며, 평소에 체하는 경우가 많다 ▲속이 자주 메스껍고 울렁거린다 ▲가스가 잘 차고 늘 속이 더부룩하며, 대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고 설사와 변비가 반복된다



신경계 증상 ▲어지러움을 자주 느끼고, 두통이 심해지는 경우가 많다 ▲불면증 증상으로 쉽게 잠들기 힘들다 ▲눈이 침침하고 다크서클이 생긴다



순환계 증상 ▲어깨에 담이 자주 걸리고 뒷목이 뻣뻣하다 ▲여성의 경우 냉, 염증이 자주 발생하며 생리통이 심해졌다 ▲자도 자도 피곤하고, 만성피로 증상을 느낀다



수원 비담 한의원 이성용 원장은 "담적 증후군은 담적 독소가 혈관이나 림프관을 타고 머리까지 올라가게 되는 경우 어지러움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며 "간혹 두뇌 CT, MRI 등의 검사에서는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지만 환자가 크게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평소 만성 소화불량이 있는 상태에서 어지러움증까지 동반된다면 일상생활에도 상당한 영향을 받으므로 한 번쯤은 담적병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담적병은 증상이 다양해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마다 호소하는 증상이 다르므로, 한약을 본인의 체질에 맞추어 처방해야 한다"며 "경우에 따라 위장의 움직임을 도와줄 수 있는 복부 고주파 온열치료와 침, 뜸, 약침 치료를 복합적으로 진행한다"고 전했다.



이 원장은 "담적병 치료는 한의원 치료도 중요하지만, 환자의 노력도 필요하다. 하루 30분 이상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을 하고 음주 횟수를 줄이며, 건전한 취미생활로 스트레스를 관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스포츠조선 doctorkim@sportschso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